<100년 전통 유성시장/유성오일장 지키기> 주민, 노점상, 종교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100년 전통의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을 지키자!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을 지키기 위한 지역주민, 노점상 및 시민사회단체, 정당 참가자 일동은 오늘 유성구와 대전시의 현명한 정책 결정을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은 1백 년이 넘는 역사를 이어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이다. 더구나 이곳은 을미 의병의 최초 발생지이고 100년전 1919년 3.1독립만세운동 당시 3월 16일 등 세 차례에 걸쳐 독립 만세운동을 전개하였던 유서 깊은 역사적 장소이다.

이곳은 장날이면 전국에서 약 2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아오고, 인근 공주, 논산, 세종, 충북 옥천 등 농촌지역에서 생산된 각종 농산물을 판매하기 위하여 1천 2백 명이 넘는 농민과 노점상들이 정기적으로 노점 좌판을 벌이며, 3백 명 이상의 지역 영세상인들이 보리밥, 잔치국수, 생필품 등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삶의 터전이자 우리 대전지역의 대표적인 공동체이다.

일부 재벌 건설사와 외지 투기꾼들에게 개발이익을 챙겨주는 재개발사업 추진 움직임은 즉시 중단, 철회되어야 한다. 개발예정면적의 50% 이상 확보해야 한다는 면적요건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재개발조합 창립총회를 하려는 움직임은 혹시 유성구청에서 ‘묵시적 동의를 하지 않았나?’ 하는 합리적인 의심을 갖게 한다.

특히, 놀라운 것은 유성구청이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서 규정한 ‘전통시장’에 <유성시장 및 유성오일장>을 제외시켜 왔다는 사실이다. 전국 5대 전통시장에 들어가는 유성시장을 전통시장으로 등록시키지 않은 이 어처구니 없는 상황은 애초에 재개발로 묶어 놓아서는 안되는 유성시장을 토건개발주의 관성에 의해 재개발 구역으로 묶어 놓은 것에서부터 비롯되었다. 또한, 이는 유성시장지역을 ‘유성시장 관광명소화 사업’ 등에 2025년까지 1백억 원 이상을 투입한다는 ‘대전광역시 도시재생전략’과도 배치된다.

성구와 대전시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하며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의 전환을 통해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을 ‘전통시장법’에 의한 ‘전통시장’으로 지정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켜 대전시민의 품으로 돌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재개발사업을 추진하려는 측의 토지 소유면적이 전체 면적의 32%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유성구와 대전시가 국공유지 관리 주체로서 ‘대전광역시 도시재생전략’을 근거로 도시재생사업 추진 의사를 밝히면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은 논의조차 불가한 사안이다.

유성구와 대전시가 재개발사업을 추진하려는 측에 동의하여 민간개발사업의 시행 여부를 민간이 아닌 국가 등이 결정하게 된다면 이는 또한 명백히 도시정비법의 목적과 취지에 어긋나며 더 나아가 공권력에 의해 국민의 기본권인 ‘사유재산권보장, 직업선택의 자유’ 등이 침해되는 중대한 위헌적 요소도 내포하고 있다.

 

우리는 유성구청과 대전시가 대다수 원주민의 의사인 ‘유성시장일원 재정비촉진지구 해제’ 요구를 존중할 것과, 이에 반하는 외부 투기세력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잘못된 결정을 범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는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활성화시켜 전국적으로 자랑할 수 있는 대전의 명소로, 150만 대전시민의 쇼핑과 만남의 장소, 사랑방 같은 문화공동체로, 항일역사의 숨결이 살아있는 역사유적지로 보전되기를 희망한다.

 

함께 한 100년, 함께 할 100년!

 

우리는 수천 명의 생존과 생활의 터전이자 지역 전통생활문화공간이며 항일독립역사문화 유적지인 유성시장과 유성오일장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다.

 

2019년 2월 13일

주민, 노점상, 대전 종교시민사회단체 참가자 일동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